본문바로가기

TRUST 을지

상상 그 이상의 만족, 최고 그 이상의 가치

TRUST EULJITrust 을지

을지미디어

  • HOME
  • Trust을지
  • 을지미디어

을지대학교 백혈병오믹스연구소 ‘옵토레인’과 MOU 체결

보기
작성자 홍보
게시일 2021-12-09 09:00:20 조회수 238
을지대학교 백혈병오믹스연구소(연구소장 김동욱)가 백혈병 분자진단 및 연구개발을 위해 ㈜옵토레인(대표이사 이도영)과 8일 오후 4시 의정부 캠퍼스에서 MOU를 체결했다.
 
백혈병오믹스연구소는 반도체 기반 바이오마커 분석 플랫폼 기업인 ㈜옵토레인과 ‘Digital Real-Time PCR 플랫폼을 활용한 혈액암 연구협력’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양 기관은 현재 만성골수성백혈병의 진단과 모니터링에 사용 중인 ‘정량 Real-Time PCR 진단법’의 한계를 해결하고 백혈병 연구와 진료에 활용하기 위해 ▲글로벌 초정밀 디지털 PCR 진단법 연구 및 고도화 ▲백혈병 관련 신규 바이오마커(bio-marker) 발굴 ▲양측 연구진의 상호 교류 등을 향후 5년간 진행한다.
 

▲을지대학교 백혈병오믹스연구소장 김동욱(좌), 옵토레인 대표이사 이도영(우)

현재까지 백혈병 환자에게 표적항암제 치료를 진행하면 혈액암(백혈병) 세포가 점차 감소하는데, 천만개 이하로 줄어들면 완전유전자반응에 의해 현존하는 PCR 검사법으로는 암세포 수치 측정이 불가하다. 이때 치료를 중단하면 약 50~60%의 경우 혈액암이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많은 환자들이 지속적으로 고가의 표적항암제를 복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김동욱 교수 연구팀은 2010년부터 10년간 미국 나노기술 기반의 회사와 연구 협력으로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옵토레인과 반도체 기반의 디지털 PCR 진단 기술 고도화 및 임상적용 확대를 위해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연구개발을 통해 백혈병 환자의 표적항암제 치료 중단 가능 여부를 정확히 선별하여 장기간 항암제를 복용하는 환자에게 부작용 축적을 줄이고, 치료비용 부담을 절감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옵토레인이 보유한 차세대 디지털 PCR 기술은 반도체 광학센서를 이용해 간편하게 초미세 백혈병 유전자를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신기술로, 이미 디지털 PCR 플랫폼 진단기기를 개발해 식약처에서 제조허가를 획득했다.
 
만성골수성백혈병 진료 및 연구분야에서 권위자로 꼽히는 김동욱 연구소장(교수)은 “전세계 혈액암 환자의 생명과 삶의 질을 위한 연구인만큼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해 획기적인 결과를 도출하고,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소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교수 연구팀은 2010년부터 진행해 온 표적항암제 치료중단 연구를 통해 미세잔류백혈병의 존재가 재발의 중요한 변수임을 증명하고, 치료중단을 결정하기 전 초정밀 진단법을 적용해 미세잔류백혈병의 존재를 측정하는 것이 중요함을 발표해 왔다(2011년 Leukemia and Lymphoma, 2015년 American Journal of Hematology, 2016년 Haematologica). 
매체명 : 홍보팀
프린트
콘텐츠 담당자 : 홍보팀
전화번호 : 031-740-7330